최종발간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국당,유시민의 ‘막말 스릴러’당장 멈추라  
중앙경제신문(jaeconomy.com)   
기사작성자 | 2019.09.26 09:20 |


조지연 자유한국당 부대변인 25일 논평에서 청년들의 가슴에 대못 박는 유시민 이사장의 막말 스릴러’, 당장 멈추길 촉구한다.”고 했다

-조지연 부대변인 논평 전문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궤변이 청년들을 두 번 죽이고 있다. ‘유시민의 알릴레오가 아니라 막말레오로 이름을 바꿔야할 수준이다.

유 이사장은 24일 유튜브 방송에서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될 경우 검찰이 책임을 져야한다고 엄포를 놓았다.

그러면서 온갖 의혹의 핵심인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를 약자로 둔갑시켰다.

정 교수가 검찰 압수수색 전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증거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궤변까지 늘어놓았다.

이쯤 되면 정치에 뛰어든 것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아니라 정치를 하지 않겠다던 유시민 이사장 아닌가.

무엇보다 유 이사장이 위조된 표창장건은 밑밥이라고 언급 한 것은 문재인 정권의 위선과 정의·공정 실종에 멍이 든 청년 가슴에 대못을 박는 것이나 다름없다.

청년들의 절규와 국민들의 분노에는 눈을 감고, 지지층 결집 등 정치적 셈법에만 몰두하는 유 이사장의 발언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지금 당장 멈춰야 할 것은 검찰의 수사가 아니라 유 이사장의 '막말 스릴러.

청년들의 가슴을 후벼 파는 것도 모자라 대못을 박는 문재인 정권과 인사들은 지금이라도 청년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것이다.

[정치팀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jaeconomy.com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