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김종인 “秋 아들 의혹 등 반사이익에 안주 말라”경고  
중앙경제신문(jaeconomy.com)   
기사작성자 | 2020.10.14 13:25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관계자들에게 “‘조국-추미애 사건의 반사이익에 안주하지 말라고 경고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그러면서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경선 방식과 일정 윤곽도 제시했다고 한다. 다소 느슨해진 당 기강을 다잡으면서 신속한 선거체제로의 전환을 강조한 것이다.

국민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최근 일부 비대위원들에게 작년에도 조국 사태가 터지면서 우리가 총선에 이길 것처럼 생각했지만 졌다이번에도 추미애 사태, 옵티머스 사건 등 여당이 실수하는 것만 보고 요즘 너무 안이해졌다. 우리가 변화 주도권을 잡아야 하는데 그런 것 없이 웰빙으로만 지내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대정부질문이나 국정감사 등에서 야당 의원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에 매달리면서 경제나 민생 이슈가 사라진 점, 중진 의원들 사이에 “(더불어민주당이 모두 가져간)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일부 찾아와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점 등을 꼬집은 것이기도 하다. 김 위원장이 강조했던 기본소득, 전일보육제, 경제 3, 노동개혁에 대한 당 차원의 뒷받침이 부족하다는 불쾌감도 토로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최근 당 지지율 정체의 원인에 대해 광복절 집회 이후 지지자 결집력의 저하, 청년위원회의 카드뉴스 논란등을 꼽았다고 한다. 김 위원장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우리가 쓸데없는 실수를 안 하고 정신만 바짝 차리면 충분히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데, 안이해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당 재보궐 경선준비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해 당의 명운이 걸린 선거인만큼 옥동자를 탄생시키는 심정으로 임해 달라“11월 중순까지 최대한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경선 룰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훈 당 재보궐 경선준비위원장은 14일 라디오에 출연해 “11월 중순까지 룰을 세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보궐선거 룰을 가급적 빨리 완성해 최대한 많은 후보가 출마를 준비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방침이라며 경선 자체가 시민의 관심을 끌지 못하면 선거 승리 가능성이 낮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정치팀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jaeconomy.com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