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계'윤준병, 피해자 회견에 “여성이 시장 당선돼야”  
중앙경제신문(jaeconomy.com)   
기사작성자 | 2021.03.17 23:58 |


()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의 기자회견이 있었던 17일 박 전 시장 옹호로 논란이 됐던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이 소모적 논란을 잠재우는 지름길은 여성 서울시장의 등장이라며 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지지를 주장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까지도 (박 전 시장의) 유고의 원인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고 했다. 성추행 피해자의 기자회견에도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인정하지 않은 것이다. 그는 최근 (오마이뉴스) 손병관 기자의 비극의 탄생이라는 책이 발간됐다며 이 책의 표지를 페이스북에 띄우기도 했다.

이 책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에 대한 언론 보도에 문제가 있다는 취지로 쓰여졌고, 손 기자는 최근 인터넷에 박 시장의 신원(伸寃·한을 풀어줌)이 필요하다고 했다. 피해자가 이날 기자회견을 결심한 것은 이 책이 내용이 잘못됐다는 것을 반박하기 위해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은 박 전 시장 아래서 서울시 행정부시장을 지낸 대표적인 박원순계 인사로, 박 전 시장이 죽음 이후에는 페이스북에 고인은 죽음으로 당신이 그리던 미투처리 전범을 몸소 실천하셨다고 올려 논란이 됐었다.

윤 의원은 그런 뒤 피해자의 바람대로 소모적 논쟁을 뒤로하고 이제 앞으로 생산적인 페미니즘으로 발전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서울시정에서 페미니즘 관련 소모적 논쟁을 끝내고 미래의 생산적인 진전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지름길이 무엇일까요?”라고 스스로 물은 뒤 바로 여성 서울시장의 등장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 전 시장과 같은 민주당 소속이지만, 여성인 박 후보가 당선돼야 피해자에게 오히려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한 것이다.

윤 의원의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끝까지 피해자에 대한 사과를 하지 않았다. 그러나 민주당은 선대위 대변인 논평을 통해 피해자에게 다시 한번 깊이 사죄드린다고 했다.

[정치팀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jaeconomy.com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