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평론가 돼선 곤란” 이준석 “제언을 평론 취급”  
중앙경제신문(jaeconomy.com)   
기사작성자 | 2021.12.27 12:02 |


김종인, 겨냥한 듯 정권 교체 여망 부응 못 하면 정치적으로 존재 못해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는 27일 선대위 회의에서 이제 선거가 얼마 남지 않아서 비상 상황이고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누구도 제3자적 논평가나 평론가가 돼선 곤란하다. 직접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자세를 가져야 하고 국민을 설득하고 지지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선 선대위와 거리를 둔 채 윤 후보에 대해 비판적 목소리를 내고 있는 이준석 대표, 홍준표 의원 등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윤 후보 발언이 전해진 직후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누구나 본인이 속한 조직에서 더 나은 결과를 위한 제언을 하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생각한다당 대표가 당을 위해 하는 제언이 평론 취급받을 정도면 언로는 막혔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 평론은 평가에 그치지만 제언은 대안을 담고 있다고 했다. 윤 후보가 자신의 쓴소리를 평론으로 취급한 것에 반발하며 비판적 발언을 이어갈 뜻임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런 가운데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도 이 대표를 염두에 둔 듯한 발언을 했다. 김 위원장은 저희가 만약에 이번에도 국민이 기대하는 정권교체 여망을 또다시 수용하지 못하면 국민의힘은 정치적으로 아무 미래를 보지 못할 것이라며 그는 “70여 일 남은 39일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정권교체 해야겠다는 국민 여망에 부응하지 않고는 정치적으로 우리가 존재할 수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한마디 더 경고의 말씀을 드린다선거에 도움 주겠다는 많은 분이 자기 의견을 피력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게 과연 선거에 도움이 되는지 냉정하게 판단하고 발언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예를 들어 후보가 정책적으로 약속한 것을 자기 생각에 맞지 않는다고 해서 반대 의견을 개진해서는 선거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최근 윤 후보가 찬성 입장을 밝힌 공공 부문 노동이사제 도입에 대해 일부 당내 인사가 반대 의견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 등을 겨냥한 것이란 해석이 나왔다.

한편 윤 후보는 이날 선대위 회의에서 중앙선대위는 총괄상황본부에 전일에 상황본부 금일 계획, 전주 상황, 금주 계획을 정확하게 보고해달라고 했다. 임태희 본부장이 이끄는 총괄상황본부에 힘을 실어준 것이다. 이어 총괄상황본부가 헤드쿼터(본부)가 돼서 각 총괄본부 간에 원활한 소통과 정보의 공유가 반드시 필요하다후보 비서실도 일정, 메시지 등을 모두 총괄상황본부에 사전 보고하고 스크린 받은 뒤 후보인 제게 보고하도록 이미 체계가 돼 있다고 했다.

윤 후보는 또 당 조직을 대선 과정을 통해 재건하고 강한 정당을 만들어 대선, 지방선거, 총선 승리의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당은 상명하복의 하이어라키(수직적 위계) 조직이 아니다. 당원이 당의 중심이라며 다만 당원 누구도 당의 공식 결정과 방침에는 따라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이것은 당 조직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누군가의 지시를 기다리면 안 되고, 스스로 한 사람 한 사람이 대선 후보란 생각을 해달라. 지역구에서 조직을 점검·보강하고 국민 지지 결집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정치팀ieconomyseoul@naver.com

Copyrights © 2012 jaeconomy.com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