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尹 지지율 급락에 쓴소리 “탄핵 대선 때와 같아… 어쩔 도리 없다”  
중앙경제신문(jaeconomy.com)   
기사작성자 | 2022.01.03 07:34 |


국민의힌 대선 후보 경선에서 패했던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 하락에 비상사태”, “이젠 어쩔 도리 없다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홍 의원은 자신이 만든 청년 소통 플랫폼 청년의 꿈에 이라는 글을 올리고 “(2017년 대선에 홍 의원이 출마했을 당시) 탄핵 대선 때는 4%지지율로 시작하여 24%로 마감했다면서 윤 후보의 추락이 탄핵 대선 때 지지율로 내려가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지난 대선에서 탄핵 정국이라는 불리한 상황 속에서도 24%의 지지율을 얻었는데, 윤 후보는 정권 교체론이 우세한 상황 속에서도 비슷한 지지율을 보이고 있어 위기라고 주장한 것이다.

홍 의원은 위기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고 지금 대처하지 않으면 반등의 기회가 없다면서 비상조치를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제가) 경선 때 (윤 후보는) 본인·부인·장모 비리로 본선에서는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할 때 그렇게 모질게 내부총질이라고 날 비난했는데 이제 어쩔 도리가 없다. 당원들의 선택이니까라고 원망 섞인 목소리도 냈다.

또 다른 글에서 그는 탄핵대선때는 안철수가 21%나 차지 했어도 우리는 24%나 받았는데라고 꼬집기도 했다.

다만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윤 후보에 대한 지지 메시지를 낼지 관련해선 안 할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을 구속한 사람은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윤 후보지, (문재인 대통령)이 아니라고 답했다.

윤 후보 지지율 하락세에 국민의힘 중앙선대위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2일 앞으로 윤 후보가 내놓을 메시지 전략과 관련해 내가 지금은 조금 직접적으로 모든 것을 관리하려고 한다. 메시지나 모든 연설문이나 전부 다라고 특단의 조처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가 그립을 잡는다고 하는데, 어떻게 그립 잡을 거냐 의심하는 분들이 많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이 “(그간) 후보 비서실이 후보 성향에 맞춰서 메시지를 만들다 보니그런데 선거는 후보 성향에 맞추면 안 된다라며 국민 정서에 맞춰서 메시지를 내야 하고 그런 게 지금껏 부족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적극적으로 개입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돼 있으니, 그리 해 나가면 1월에는 다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정상적인 경쟁 관계로 돌아온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윤 후보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선 너무 그렇게 일희일비할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정치팀ieconomyseoul@naver.com]

Copyrights © 2012 jaeconomy.com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태그 정치팀
Warning: include_once(./modules/bbs/related/related.php) [function.include-onc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midiioff2/www/modules/bbs/theme/_pc/reviewcap/view.php on line 102

Warning: include_once() [function.include]: Failed opening './modules/bbs/related/related.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ocal/php/lib/php') in /midiioff2/www/modules/bbs/theme/_pc/reviewcap/view.php on line 102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