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尹캠프 살 날리는 영상'공개에 홍준표 "굿은 지들이 해놓고"  
중앙경제신문(jaeconomy.com)   
기사작성자 | 2022.01.25 07:45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김용남 전 국민의힘 전 상임공보특보가 홍 의원의 '빨간색 넥타이와 속옷' 과거 발언을 소환하면서 무속 이미지가 겹친다고 한 발언에 대해 "저런 사람이 측근이 되니"라며 응수에 나섰다.

홍 의원은 이날 청년과의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 코너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에서 '김용남 전 의원이 윤석열 후보의 샤머니즘과 홍준표 의원님이 빨간 속옷을 입고 다니신 것을 비교하며 비아냥거린다'라는 게시글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김 전 상임공보특보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굿은) 해도 했다고 할 리가 만무한 거니까 사실확인은 쉽지 않다. 홍 의원은 한동안 빨간 넥타이뿐만 아니라 빨간색으로 보이지 않는 곳까지 입고 다니신다고 했다. 그러니까 약간 (무속) 이미지가 겹치는 측면이 있고 유승민 전 의원은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회원이 '국민의힘 대선 경선 당시 윤 후보 캠프에서 살 날리는 행위 영상을 홍 의원 캠프 측에서 확보했다는 말을 들었다. 영상을 지금이라도 공개해주면 안 되냐'는 질문에 "굿은 지들이 해놓고"라고 꼬집었다.

또한 '홍 의원을 겨냥해 구태라고 저격을 한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국민의힘 재보선 공관위원장에 갔다. 자기가 (자리를) 차지하려고 대표님을 못 오게 깠다. 저런 썩은 구태들과 얼마나 힘드셨냐. 정말 비겁한 인간이다'라는 글에는 "친박들의 세상"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처가 비리 엄단이라는 말에, 같은 경선에 나온 후보를 공천추천과 측근 공천을 요구했다고 프레임을 씌워 무자비하게 제거하려는 윤석열 패거리들이다. 처음 보는 광경인데, 필요치 않으면 제거해버리는 광기다. 어떻게 당의 어른이고 경선도 같이 치룬 후보를 이렇게 잔인하게 대하는지 정말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는 글에는 "그 문제로 갈라치기 하는 거 원치 않는다"고 의미심장한 답을 썼다.

한편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지난 16MBC '스트레이트'에서 공개된 통화 녹취록에서 "홍준표, 유승민 모두 굿을 했다"는 발언과 관련, 홍 의원은 즉각 반박에 나서기도 했다.

홍 의원은 지난 23'청년의꿈'"거짓말도 저렇게 자연스럽게 하면 나중에 어떻게 될런지 참 무섭다. 내 평생 굿한 적 없고 나는 무속을 믿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정치팀ieconomyseoul@naver.com]

 

Copyrights © 2012 jaeconomy.com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태그 정치팀
Warning: include_once(./modules/bbs/related/related.php) [function.include-onc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midiioff2/www/modules/bbs/theme/_pc/reviewcap/view.php on line 102

Warning: include_once() [function.include]: Failed opening './modules/bbs/related/related.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ocal/php/lib/php') in /midiioff2/www/modules/bbs/theme/_pc/reviewcap/view.php on line 102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