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삼성폰 영업 직접 뛴 이재용, 보안 민감한 골드만삭스도 뚫었다  
중앙경제신문(jaeconomy.com)   
기사작성자 | 2021.11.26 00:23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폰을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업무용 휴대전화로 인증 받기 위해 직접 영업에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회계부정·부당합병 관련 1심 속행공판에서 공개된 이 부회장의 이메일에는 20157월 미국 골드만삭스 고위 경영진이 이 부회장과 미팅한 내용이 담겨 있다. 이메일에서 이 부회장은 왜 골드만삭스에서는 삼성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못하나요? 보안 때문인가요? 알겠습니다. 제가 기술진과 다시 방문해 애로 사항을 해결하겠습니다라고 언급했다고 한다.

골드만삭스와 같은 대형 투자은행들은 보안을 이유로 기술부서의 특별 인증을 받은 아이폰과 블랙베리만 사용해왔다. 업무 기밀이 유출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은 골드만삭스와의 미팅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직접 삼성폰 영업에 나섰다고 한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엔지니어들과 함께 골드만삭스 뉴욕 본사를 찾아갔고, 엔지니어들은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장점과 보안 기능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을 했다.

결국 골드만삭스 기술부서가 삼성전자 스마트폰에 특별인증을 해줬고 이후 골드만삭스 임직원들은 삼성전자 스마트폰을 업무용 전화기로 사용하고 있다.

[경제팀ieconomyseoul@naver.com]

Copyrights © 2012 jaeconomy.com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