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1만 원대 중국산 옷,국내 백화점에서 6∽7만원 판매  
중앙경제신문(jaeconomy.com)   
기사작성자 | 2019.06.19 14:15 |

 

-중견 디자이너가 라벨갈이 후 사기 판매

-중국산 직수내지는 동대문시장 등에서 구입하여 본인 봉제공장에서 허위표시 작업 

 

중국산 저가 옷을 국산으로 둔갑시킨 후 자신이 디자인한 것처럼 백화점에 판매한 중견 디자이너가 세관 단속에 덜미를 잡혔다.

 

관세청 부산본부세관은 중국산 저가 수입의류 6946벌을 국산으로 허위표시하고 본인 이름의 브랜드로 전국 대형 백화점에 판매한 중견 디자이너 A씨를 대외무역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서울과 부산, 대구, 대전 등 전국 대형 백화점 12곳에 직영매장이나 가판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중견 디자이너다. 그는 20176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저급 중국산 의류 6946벌을 수입한 뒤 시가 약 7억 원의 국산 의류로 속여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부산세관에 따르면 A씨는 사업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자체 생산 의류만으로 공급 물량을 맞출 수 없게 되자 중국산 의류를 직접 수입하거나 동대문시장에서 사들인 뒤 본인 소유 봉제공장에서 원산지 표시를 제거한 후 국산으로 허위표시 했다.

이후 자신의 이름으로 등록된 브랜드 라벨을 부착(일명 라벨갈이)해 국내에서 의류가 제작된 것처럼 속여 백화점에 유통했다.

 

동대문시장에서 1만 원대에 구입한 중국산 티셔츠를 6~7만 원대에 판매하고 수입가격이 27만원인 중국산 코트를 130만원에 팔아 폭리를 취했다.

 

세관은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이미 판매된 6627벌에 대해서는 과징금 4400만원을 부과했다. 전국 매장에 출고된 의류는 전량 회수한 후 원산지표시를 시정하도록 했다.

 

세관 측은 이 번 사건은 백화점 판매 물품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가 높다는 점을 악용한 일종의 사기극이라면서 백화점은 입점업체 판매 물품의 원산지 관리에 더욱 철저한 관리감독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세청은 전국적으로 라벨갈이수법으로 원산지를 조작해 백화점 등에 납품하는 업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전국세관을 통해 원산지표시 단속을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사회팀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jaeconomy.com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