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이코노미서울=스포츠팀] 월드컵 본선 티켓이 늘어나도 중국 축구는 답이 없다. 적어도 최종예선 진출은 해야 월드컵 출전을 노려볼 수 있는데, 최종예선은 커녕 2차예선 통과도 장담할 수 없다. 그리고 그 중국의 운명을 한국이 쥐게 됐다.

 

중국은 지난 6일 중국 선양의 올림픽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5차전에서 처참한 경기력 끝에 태국과 간신히 1-1로 비겼다.

 

전반 20분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가던 중국은 후반 6분 페널티킥을 얻어 경기를 원점으로 돌릴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페이난둬가 그만 골대 위로 공을 날려버리며 허무하게 기회를 무산시켰다. 중국은 후반 35분 프리킥 찬스에서 압두웨리의 골로 간신히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끝내 역전까지는 가지 못했다.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은 각 조의 1~2위가 최종 예선에 진출한다. 한국이 이미 C1(승점 13)로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지었고, 2위 한 자리를 두고 태국과 중국이 경쟁을 벌이는 형국이다.

 

현재 순위는 중국이 승점 8점으로 2, 태국이 승점 5점으로 3위에 올라있다. 순위만 놓고 보면 중국이 유리해보인다. 그런데 오는 11일 열리는 최종전이 문제다. 중국은 이날 C조 최강인 한국과, 그것도 원정에서 경기를 치른다. 반대로 태국은 C조 최약체 싱가포르를 홈으로 불러들인다.

 

2차 예선은 승점이 같으면 골득실로 순위를 결정한다. 중국이 +1, 태국이 -2로 중국이 3골을 앞서 있다. 만약 중국이 한국에 3골차 이상으로 패하고, 태국이 싱가포르를 꺾으면 탈락이다.

 

중국과 한국의 최종전은 FIFA에서도 관심을 갖고 지켜볼 것으로 보인다.

 

FIFA는 북중미 월드컵부터 참가국을 기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확대한다. 아시아에 배정된 월드컵 티켓도 8.5장으로 대폭 늘었다.

 

당시 이를 두고 많은 말들이 나왔는데, 그 중 가장 대표적인 것으로는 중국을 의식했기 때문이라는 내용들이 많았다. 인구가 무려 14억에 달하는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중국의 월드컵 진출이 가능하게끔 포맷을 수정했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포맷이 바뀌어도 중국 축구 수준 자체에 변화가 없어 중국도, FIFA도 고민이 크다.

 

1위를 확정지은 한국이 힘을 빼고 경기에 임할 가능성도 없다. 만원 관중이 예상되는 홈에서 경기를 치르는데다, 한국도 중국을 무조건 이겨야 최종예선서 톱시드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종예선은 18개팀을 6개팀씩 한 조로 묶어 총 3개조에서 각조 1~2위가 본선 직행, 3~4위가 플레이오프를 거쳐 본선행을 노린다.

 

6FIFA 랭킹으로 결정되는 최종예선 톱시드는 현재 일본(18)과 이란(20)이 두 자리를 사실상 확정했고, 남은 한 자리를 두고 한국(23)이 호주(24)와 경쟁을 벌이는 형국이다. 한국이 중국을 무조건 이겨야만 하는 가장 큰 이유다. 만약 중국에 패하고 랭킹까지 호주에 뒤져 톱시드를 놓치면 최종예선에서 일본, 또는 이란과 한 조에 속해 어려운 길을 가야 한다.

 

한편, 싱가포르를 7-0으로 대파하고 한국으로 돌아온 김도훈 감독이 손흥민 등을 언급한 가운데 특히 '이 선수'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7일 인천공항에서 김 감독은 "배준호와 함께 운동해보니 굉장히 많은 잠재력을 갖고 있는 선수로 판단된다""불을 세워놓지 않고 움직이면서 플레이한다. 새로운 유형의 선수가 나타났다는 신호라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준호는 영국 챔피언십 스토크시티에서 맹활약 중이다. 그는 스토크시티에서 지난 2'이달의 선수상'을 받기도 했다.

 

올해 21살로, '한국 축구의 기대주' 중 한 명인 배준호는 전날(6)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5차전, 싱가포르와의 경기에서 후반 교체 투입으로 A매치에 데뷔했다.

 

그는 투입된 지 9분 만에 데뷔골을 터트리면서 소속팀에서 뿐만 아니라 A매치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냈다. A매치 데뷔전에서 득점 한 선수는 50명 밖에 없다.

 

앞서 김 감독은 싱가포르로 출국하면서도 배준호에 대한 기대를 보인 바 있다.

 

김 감독은 "선수들은 리그에서 굉장히 좋은 컨디션을 보여줬다. 또 가진 장점들이 많다. 수비에서는 기다리는 수비보다는 과감하게 적극성을 보일 수 있는 수비수들을 위주에 선수로 뽑았다. 배준호(스토크 시티 FC)의 경우 공격적인 드리블을 통해 내가 하고자 하는 축구에 굉장히 좋은 모습을 보여줄 거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싱가포르전은 7-0으로 한국이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멀티골을 넣고 배준호, 주민규(울산), 황희찬(울버햄튼)이 골 잔치를 벌였다.

 

승점 13(41)으로 C조 선두를 굳힌 한국은 오는 11일 서울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전을 앞두고 있다.

 

김 감독은 "상대가 강하고 약하고를 떠나서 우리의 경기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한국 축구의 위기라고들 하지만 우리는 그 위기를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가 이뤄야 할 목표 중에 톱시드에 들어가는 게 있기 때문에 그 목표를 향해 갈 것"이라며 "홈에서 아시아2차 예선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954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월드컵 최종예선도 장담이 힘든 중국, 최종전이 하필 한국 원정, FIFA도 긴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