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성백주화백.jpg
성백주화백

 

장미.jpg

 

물감.jpg

 

메인전시장.jpg
작품이미지와 전시장 스케치

 

전시장1.jpg

 

한국 표현주의 1세대를 대표하는 성백주화백(1927 –2020) 특별전이 서거 3주기를 맞아 서울, 안산, 부산에서 동시에 특별전으로 열리고 있다.

 

화백은 1927년 경북 상주 출생으로, 동아대학, 부산여자대학에서 후학들을 가르치셨으며 1960~1970년대 후반 까지, 부산에서 작품활동을 하다가 서울로 상경하였다. 화백의 초기작업은 추상과 반추상 작품들이었으나, 1970년대 후반부터는 장미그림에 평생 천착하였다.

 

더갤러리 (관장 전득준)에서는 ”이 시대의 거장전 – 성백주展“을 4월 21일부터 5월 21일까지 안산에서 화백의 마지막 역작으로 남긴 비구상, 구상 작품 30여점을 전시한다.

 

화백의 장미들은 대부분 자유롭고 자유분방한 자태, 매혹적인 색채와 수려한 필선의 감각으로 캔버스에 넘치는 장미만의 매력을 가지고 있으며, 일상의 풍경과 사물, 정물에 대한 소박한 관심을 지속하여 조형적인 감각을 확장해 왔고, 형태를 사실적으로 그리기보다는 반 추상적 감각으로 다채로운 색채와 형태의 변형을 통해 끊임없이 조형적 실험을 해 왔으며, 다채롭고 자유분방한 자태, 매혹적인 색채와 수려한 터치의 감각으로 캔버스에 넘치는 장미만의 매력을 그려낸 독보적인 작품들로 이번 특별전을 통해 한국 표현주의의 대표 작가의 작품을 남겨놓은 화백의 예술 혼을 살펴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하였다.

 

1999년 개관한 미광화랑(김기봉 관장, 부산시 수영구 광남로 172번길 2) 은 부산의 근대미술을 발굴하고 조명하는 동시에 개성과 실력이 있는 부산의 젊은 작가들을 꾸준하게 미술시장에 소개하여 신구(新舊)를 연결하는 부산의 특성과 색깔과 특성을 가진, 역사와 전통이 있는 화랑으로 특별 기획전으로 “성백주-5월의 장미”展을 2023. 5. 12(금) ~ 5. 25(목)14일간 펼친다.

 

성백주 화백이 1960~1970년대 활동하셨던 부산, 고향처럼 애정을 가지셨던 곳으로 작고 후 부산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되는 “성백주- 5월의 장미전“으로 부산 광안리 바닷가가 장미 향으로 뒤 덮히게 될 것이라고 하였다.

 

서울에서는 스페이스 원플러스(Space Wonplus , 김지후 관장, 서울시 용산구 한강대로 176)에서 열리는데 스페이스원플러스는 삼각지에서 30년간 액자전문점을 운영하던 원아트에서 개점 30주년을 기념하여 2022년 개관한 갤러리이다.

 

1991년부터 삼각지에 자리 잡은 이곳은 30년이라는 세월 동안 거쳐간 수많은 작가들과 동고동락을 함께 하며 미술 관련하여 빼놓을 수 없는 장소가 되었는데, 이곳을 거쳐간 국내외 작가들만 하여도 한국 현대미술계의 흐름을 단번에 알 수 있을 정도이다.

 

미술학도부터 신진작가, 원로 작가 및 갤러리, 미술관을 비롯해 다양한 컬렉터까지 드나들며 현재까지도 미술계의 부침을 함께 해온 장소가 바로 원아트이다.

 

이번 4월 28일부터 6월 30일까지 한국 구상미술을 선도해온 작가 중 한 명으로 손꼽히는 장미의 화가 성백주 화백의 ”장미 특별전“을 개최한다.

 

미술에 대한 열정, 호탕한 성격과 소박한 잔정으로 끈끈한 인연을 함께 해주셨던 성백주 화백의 작품은 구상과 비구상을 아우르는데 그 중간쯤 어딘가에 자리잡고 있는 엄선된 장미 작품들을 중심으로 이번 전시를 기획하게 되었다.

 

성백주미술연구소에서는 위작들을 예방하기 위하여 2020년부터 진품보증서를 공식 발급을 하여 화백이 남긴 작품의 가치를 높이는 일도 한다고 밝혔다.

김수미기자ieconomyseoul@naver.com

 

 

 

 

 

 

태그

전체댓글 0

  • 537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백주화백 특별전 전국에서 다채롭게 열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