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6(월)
 
김수용감독.jpg
김수용 감독/스포츠월드 캡처

[이코노미서울=연예팀] ‘저 하늘에도 슬픔이’ 등을 연출하며 1960년대 한국 영화를 이끈 김수용(94) 감독이 3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한국전쟁 당시 통역장교로 근무하고, 휴전 이후 국방부 정훈국 영화과에서 군 홍보, 교육 영화를 찍다 1958년 ‘공처가’로 데뷔했다. 1960년대 한국 영화의 황금기를 이끈 주역 중 하나로 ‘혈맥’(1963), ’갯마을’(1965), ’만선’(1967) 같은 사실주의 영화부터 ‘안개’(1967), ’야행’(1977) 등 모더니즘 영화까지 다채로운 작품을 남겼다. 1999년 ‘침향’에 이르기까지 40년 동안 109편의 영화를 연출한 다작 감독으로 고영남 감독(111편)과 함께 한국 영화사에서 가장 많은 작품을 남긴 감독 중 하나다

 

1965년 최고 흥행작이었던 ‘저 하늘에도 슬픔이’는 서울 인구가 300만이 안 되던 시절, 28만5000명을 동원하고 대만까지 수출되며 인기를 끌었다. 

구두닦이를 하며 동생들을 돌보는 소년 가장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신영균·조미령·황정순 등 당대 스타들이 총출동했다.그는 1991년까지 청주대학교 연극영화학과 교수를 역임했고, 1992년까지 서울예술전문대학 영화학과 특임강사 겸 중앙대학교 영화학과 특임교수를 지내기도 했다. 또한 영화감독으로는 최초로 대한민국예술원 회장에 오르기도 했다.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정지영 감독과 배우 안성기, 양윤호 영화인총연합회장 등이 공동장례위원장을 맡았다. 빈소는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 발인은 5일 오후 1시, 장지는 서울추모공원(1차), 모란공원(2차)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121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 영화 거장’ 김수용 감독 별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