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이코노미서울=심재현기자] 더불어민주당 비명계 박용진 의원은 20일 “어제 민주당 국회의원 의정활동 평가에서 하위 10%에 포함됐음을 통보받았다”며 “오늘 민주당이 정해놓은 절차에 따라 재심을 신청하겠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치욕을 국민에 공개하는 이유는 내가 받고 있는 이 굴욕적인 일을 통해 민주당이 지금 어떤 심각한 위기에 놓여 있는가를 분명하게 드러내고, 당을 사랑하는 많은 분이 경각심을 가지기를 바라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나는 단 한 번도 권력에 줄 서지 않았고 계파정치, 패거리 정치에 몸을 맡기지 않았다”며 “오직 국민의 눈높이와 상식만을 바라보고 온갖 어려움을 헤쳐 왔고, 공정과 원칙이 아니면 의정 활동에서도, 정당 활동에서도 뒷걸음질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그래서 많은 고초를 겪었고, 오늘의 이 모욕적인 일도 그 연장선에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정당민주주의의 위기와 사당화의 위기에 빠진 민주당을 살리기 위해 구당 운동을 하는 심정으로, 국민에게 사랑받는 민주당을 다시 복원하겠다는 정풍 운동의 각오로 오늘의 이 과하지욕을 견디겠다”고 했다.

 

박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내가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 민주당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서 꼴찌라고 하는 당의 통보에 대해 여러분이 평가해달라”고 했다. 박 의원은 ‘친명 의원들은 현역 하위 평가 명단에 포함이 안 된 걸로 알려졌다’는 말에도 “소이부답”이라며 “여러분이 평가해달라”고 했다.

 

박 의원은 “당대표 경선, 대통령 후보 경선 과정이 이렇게 평가받는 건가 이런 생각도 든다”고 했다. 박 의원은 2021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과 2022년 민주당 당대표 경선에서 이재명 대표와 경쟁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날부터 현역 평가 하위 20% 의원들에게 개별적으로 통보를 시작했다. 하위 20%에 해당하면 경선에서 득표의 20~30%를 감산당한다.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하위 20% 평가에 반발해 전날 탈당을 선언하는 등 파장이 일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206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비명계 박용진 “하위 10% 통보받아…재심 신청할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