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4(금)
 


kn.jpg
제공기아

 

 

국내 14만5768대, 해외 58만4491대 등 총 73만259대 판매(12.7%↑)

매출액 23조1642억원, 영업이익 2조6243억원, 영업이익률 11.3%


기아가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22년 4분기 경영실적(IFRS 연결기준)을 발표했다.

기아는 2022년 4분기 73만259대(전년 대비 12.7%↑)를 판매했으며(도매 기준), 이에 따른 경영실적은 △매출액 23조1642억원(34.8%↑) △영업이익 2조6243억원(123.3%↑) △경상이익 2조6301억원(61.3%↑) △당기순이익 2조365억원(63.2%↑)을 기록했다(IFRS 연결기준).

기아는 지난해 4분기 실적과 관련해 부품 수급 개선에 따른 가용 재고 확대로 판매가 증가했고, 강화된 상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한 고수익 차량 중심 판매에 따른 판매 가격 상승, 인센티브 절감 등 수익 구조가 개선된 가운데 우호적 환율 영향이 지속돼 매출과 수익성이 크게 확대됐다고 밝혔다.

기아는 2023년 전망과 관련해서 고금리·고물가에 따른 수요 둔화 및 국제적 긴장 상황 지속 등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지만, 탄탄한 수요에 기반한 판매 물량 증가, 고수익 SUV 중심의 지속적인 판매 믹스 개선, 대형 전기 SUV 신차 ‘EV9’ 출시 등 상품력과 브랜드력 개선을 바탕으로 한 선순환 체계를 강화해 매출액은 약 13% 증가한 97조6000억원, 영업이익은 29% 증가한 9조3000억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 2022년 4분기(10~12월) 실적

2022년 4분기 기아의 판매(도매 기준)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10.7% 증가한 14만5768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13.2% 증가한 58만4491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대비 12.7% 증가한 73만259대를 기록했다.

국내 판매는 신형 ‘니로’의 신차 효과와 더불어 부품 수급 개선으로 인한 ‘셀토스’, ‘쏘렌토’, ‘카니발’ 등 인기 SUV 차종의 판매 증가, 반도체 부족 영향이 컸던 전년의 기저효과 등에 힘입어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해외 판매는 러시아 판매 중단 영향이 지속됐지만, 인도 공장 3교대 전환에 따른 물량 증가, ‘카렌스(인도)’·신형 ‘스포티지’의 신차 효과가 이어진 가운데, 반도체 수급 개선에 따른 공급 확대로 대기 수요를 일부 해소하며 대부분의 권역에서 두 자릿수 증가율을 달성했다.

4분기 매출액은 △반도체 등 부품 수급 개선에 따른 판매 물량 증가 △대당 판매가격 상승 △우호적 환율 효과가 지속돼 전년 대비 34.8% 증가한 23조1642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원가율은 원자재가 인상에 따른 매출원가 상승 요인이 있었지만, 큰 폭의 매출 확대와 환율 효과로 전년 대비 2.5%포인트(p) 개선된 77.7%를 기록했다. 판매 관리 비율도 비용 대부분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매출액 증가로 인해 전년 대비 2.1%p 하락한 10.9%를 기록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재료비 등 각종 비용 확대에도 불구하고 △판매 확대 △고사양·고가 차량 중심의 판매 믹스 개선 및 가격 상승효과 △상품성·브랜드에 대한 신뢰 상승을 기반으로 한 ‘제값받기’ 정책에 따른 큰 폭의 인센티브 절감으로 123.3% 증가한 2조6243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률도 4.5%p 상승한 11.3%를 기록했다.

더불어 4분기 원-달러 평균 환율이 1359원으로 전년 대비 14.9% 상승한 점도 매출 확대와 수익성 개선에 상당 부분 기여했다.

한편, 기아의 2022년 연간 누적 경영실적은 △판매 290만1849대(전년 동기 대비 4.5%↑) △매출액 86조5590억원(23.9%↑) △영업이익 7조2331억원(42.8%↑) △당기순이익 5조4090억원(13.6%↑)을 기록했다.

◇ 2022년 4분기(10~12월) 친환경차 판매

기아의 4분기 친환경차 판매는 신형 스포티지 하이브리드·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신차 효과를 중심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1% 증가한 12만1000대를 기록했으며, 전체 판매 중 친환경차 판매 비중도 전년 대비 3.3%p 상승한 17.0%를 달성했다(이하 소매 판매 기준, 백 단위 반올림).

유형별로는 △하이브리드 7만2000대(전년 대비 86.3%↑)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1만8000대(0.5%↑) △전기차 3만1000대(16.4%↓)를 기록했다.

주요 시장별 친환경차 판매 비중은 각각 △국내 29.6%(전년 동기 27.5%) △서유럽 40.1%(전년 동기 36.4%) △미국 13.7%(전년 동기 7.4%)를 기록하는 등 크게 확대됐다.

전기차 판매가 일부 지역에 집중되던 것에서 벗어나 시장을 다변화하는 추세도 지속됐다. 2021년 4분기 전체 전기차 판매 중 서유럽이 차지하는 비중이 60.2%에 달했지만, 지난해 4분기에는 △서유럽이 45.8%로 줄어든 가운데 △국내 비중이 32.1%까지 올랐고 △미국 13.0% △신흥 시장을 중심으로 한 기타 지역도 9.0%를 기록하는 등 각 지역에서 고른 판매를 기록했다.

◇ 향후 전망 및 2023년 가이던스 제시

기아는 국제 정세 불안에 따른 원자재 가격 변동성 심화, 고금리·고물가로 인한 구매 심리 위축 등 불안정한 대외 환경을 예의주시하면서도, 지난해 실적을 바탕으로 구조적으로 자리매김한 선순환 체계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

기아는 올해 특근 확대 등 생산의 조기 정상화를 통해 공급을 최대한 늘려 글로벌 전 지역에 걸친 높은 대기 수요를 우선적으로 해소하고, 친환경차와 고수익 RV 모델 중심의 판매 체계를 더욱 강화해 수익성 확대를 지속 추진한다.

최근 ‘북미 올해의 차(유틸리티 부문)’ 선정 등 글로벌 전역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EV6의 생산 및 판매 확대를 이어가는 동시에, 상반기 중 OTA 서비스, 3단계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 등 기아의 역량을 총동원해 개발한 플래그십 전기 SUV인 EV9을 출시해 차원이 다른 전기차 경험을 제공하는 등 전기차 시장 지배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텔루라이드 상품성 개선 모델, 신형 스포티지, 셀토스 상품성 개선 모델 등 주요 시장별로 수익성이 높은 최신 SUV 차종 판매 확대에 집중할 방침이다. 아울러 제품 및 트림 믹스를 지속적으로 상향하고 개선된 브랜드 및 상품성에 부응하는 가격 정책도 지속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기아는 △지난해 대비 10.3% 증가한 320만 대(도매 기준)를 판매하고 △매출액은 12.7% 증가한 97조6000억원 △영업이익은 28.6% 증가한 9조3000억원 △영업이익률은 9.5%를 달성하겠다고 2023년 연간 가이던스를 제시했다.

한편, 기아는 주주가치 제고와 높은 성장에 대한 이익 환원을 위해 기말 배당금을 전년 대비 16.7% 상향한 3500원으로 책정하고 주주총회를 통해 확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자본효율성 및 주주가치 개선, 중장기 손익 달성에 대한 긍정적 전망을 고려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향후 5년간 최대 2조 5000억원 규모의 중장기 자사주 매입 프로그램을 가동하기로 했으며, 자사주 매입분의 50% 소각을 통해 주주가치 제고를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서규웅기자ieconomyseoul@naver.com

태그

전체댓글 0

  • 765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아, 2022년 4분기 경영실적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