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조국·김경수·최강욱...민주당은 新적폐 세력”  
중앙경제신문(jaeconomy.com)   
기사작성자 | 2020.06.07 20:44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현재 적폐 세력은 더불어민주당이라고 했다. “민주당을 신()적폐, 통합당을 구적폐라고 부르자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앞서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가 페이스북에서 적폐를 강화하는 상대가 협치를 얘기한다면 그것은 생떼일 뿐. 적폐 세력이 협치(協治)란 말을 너무 쉽게 더럽혔다고 미래통합당을 비판한 것에 반박하며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6일 페이스북에서 지난 몇 년간 신문지상에 오르내린 어지러운 적폐사건의 주역들은 모두 민주당 혹은 그쪽 사람들라며 교수님이 척결하셔야 할 적폐는 지금 죄다 민주당에 다 모였는데 무슨 말씀을 하시는지 모르겠다고 반발했다.

적폐 사건에 오르내린 민주당 사람들로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손혜원 전 의원, 조국 전 법무부장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이 언급됐다.

진 전 교수는 우희종 교수님, 통합당은 적폐세력이 아닌 적폐세력이었죠라며 하지만 지난 3년간은 폐를 쌓고 싶어도 권력이 없어서 쌓을 수 가 없었다고 했다. 이어 폐도 권력이 있어야 쌓는 건데 통합당은 지금 폐를 쌓을 주제가 못 된다현재 적폐 세력은 민주당이라고 했다.

[정치팀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jaeconomy.com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