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떠오르는 향기 그리고 여정 / 장은선갤러리  
중앙경제신문(jaeconomy.com)   
기사작성자 | 2020.01.30 10:02 |

» 여정, 50X48X37cm, 스텐,대리석,2020_김근배作

여정, 50X48X37cm, 스텐,대리석,2020_김근배



김근배, 박선영 조각

떠오르는 향기 그리고 여정

전시일정 2020. 2. 5 () ~ 2020. 2. 22 ()

관람시간 Open AM 11:00 ~ PM 6:00 (~)

장은선갤러리 (Jang Eun Sun Gallery)

서울 종로구 율곡로 613-3 (운니동 19번지)

T. 02-730-3533

www.galleryjang.com

 

» 꿈꾸는 나비, 120X90cm, 혼합재료, 2019_ 박선영作

꿈꾸는 나비, 120X90cm, 혼합재료, 2019_ 박선영

 

인생의 여정과 일상 속 행복감을 조각으로 표현하는

조각가 김근배와 조각가 박선영의 전시를 장은선갤러리에서 한다.

두 작가는 본인들이 경험한 이야기를 생동감 넘치게 표현한다.

 

김근배 조각가는 대리석의 거친 면을 부드럽게 다듬고 동에 청량한 색을 입히는 작업으로 자신이 겪은 여정에 관한 이야기를 펼친다.

 

박선영 조각가는 종이를 바느질해 행복이라 생각하는 모든 것들을 동화책의 한 장면처럼 표현한다.

 

이번 전시에서 김근배 조각가는 평범해 보일 수 있는 대리석 조형에 동으로 만든 푸른 고목나무를 더해 소망과 생동감을 나타낸다.

김근배 작가의 작품은 정형화 되지 않아 많은 상상력을 제공한다.

 

자신이 걸어온 길을 작품 속에 해학적이면서도 밝은 이미지로 표현했다. 그의 작품을 보면 작가가 걸어왔던 길을 같이 걷는 것만 같다.

 

박선영 조각가는 본인의 소소한 일상을 종이작업으로 표현한다. 투명종이를 색실로 꿰매고 그 안에 색종이를 얇게 잘라 넣은 작품은 빛이 투과되어, 투명종이 안의 파스텔 톤의 색감이 리듬감 있게 보여진다.

 

박선영 조각가의 작품은 보는 것만으로도 사랑스럽고 행복함이 가득 담겨있다.

 

추운 겨울을 견뎌내고 새로운 생명들이 피어날 준비를 하는 2, 일상 속 행복했던 발자취를 담은 작품 20여점을 장은선갤러리에서 선보인다. 봄이 시작되려는 입춘에 작가들이 보여주는 따뜻한 이야기 속으로 들어오길 바란다.

 

김근배 조각가와 박선영 조각가는 서울시립대학교 및 이탈리아 카라라 국립 미술아카데미를 졸업했다.

김근배 작가는 제11회 이탈리아 국제조각심포지움난토 피에트라 2001”에서 1등상 수상.

장은선갤러리, 예술의 전당 외 22회의 개인전을 가지며, 다수의 아트페어 및 단체전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작가는 현재 시립조각회. 한국미술협회 임원으로 활동 중이다.

 

박선영 작가는 2001년 개천 미술대전 대상문화 관광부 장관상을 수상.

장은선갤러리 외 18회의 개인전을 가지며, 다수의 2인전과 단체전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현재 작가는 한국미술협회, 한국조각가협회의 임원으로 활동 중이다.

강명희기자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jaeconomy.com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태그 강명희기자
Warning: include_once(./modules/bbs/related/related.php) [function.include-onc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midiioff2/www/modules/bbs/theme/_pc/reviewcap/view.php on line 102

Warning: include_once() [function.include]: Failed opening './modules/bbs/related/related.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ocal/php/lib/php') in /midiioff2/www/modules/bbs/theme/_pc/reviewcap/view.php on line 102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