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자동차넘어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  
중앙경제신문(jaeconomy.com)   
기사작성자 | 2020.09.16 10:34 |


현대자동차가 자동차 산업을 넘어 수소 산업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16일 부산항을 통해 스위스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이하 GRZ)’와 유럽의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수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수소연료전지를 비() 자동차 부문에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 7월 산업통상자원부의 국가 핵심 기술 수출 승인으로 진행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 7EU 집행위원회의 수소경제 전략 발표 직후 이뤄진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첫 해외 판매라며 친환경 선진 시장인 유럽에서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가 수출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은 수소 전기차 넥쏘에 탑재한 95kW급 연료전지 시스템이다. GRZ는 이 시스템을 이용해 비상 전력 공급과 이동형 발전기를 만들 계획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GRZ와 수소저장 기술에 대한 협력도 추진 중이다. GRZ가 기존 수소저장탱크보다 약 5~10배 많은 수소를 저장할 수 있는 독자적인 수소저장합금(메탈 하이브리드) 기술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이번 수출을 통해 완성차 판매라는 전통적인 사업 영역을 더욱 벗어나게 됐다. 현대차는 올해 상반기까지 수소전기차 넥쏘를 전 세계 8279대를 팔며 수소전기차 판매 1위에 올랐고 지난 7월에는 세계 최초로 30t급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양산해 유럽에 수출하는 등 수소전기차 시장 확대를 이끌어 왔다. 이제는 수소연료전지까지 수출하며 수소 사업 영역을 더욱 확대한 것이다. 현대차는 지난달에 호주 최대 종합연구기관인 호주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 및 세계 4위 철광석 생산업체 포테스큐와 수소를 대량 운송할 때 필요한 핵심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협약(MOU)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번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유럽수출을 발판 삼아 현대차는 향후 미국, 중국 등 글로벌 전역으로 수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역시 지난 7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연료전지시스템은 선박이나 열차, 도심형 항공기, 빌딩, 발전소 등 일상의 모든 영역과 군사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수소를 이용한 전기생산은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이자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팀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jaeconomy.com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