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무인화 시스템 도입,일자리 사라질 전망  
중앙경제신문(jaeconomy.com)   
기사작성자 | 2020.10.19 08:50 |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265개사를 대상으로 무인화 시대,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7.5%코로나19 이후 무인화는 더 가속화 될 것으로 보고 있었다.

최근 산업 전반의 무인화 트렌드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전체의 26%였다. 영향으로는 인건비 등의 절감’(43.5%, 복수응답)을 우선으로 꼽았다. 이어 고용규모 축소’(34.8%), ‘구축 비용 부담 증가’(29%), ‘무인화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확보’(29%), ‘기업의 생존 위협’(24.6%) 등이 있었고, ‘기존 직원 감축기업도 23.2% 였다. 응답 기업의 67.2%무인화로 인력이 필요 없어 지면서 고용이 축소 될 것으로 생각했다.

반면에 새로운 직무창출로 관련분야 고용 증가라고 생각하는 기업은 32.8%였다. 고용충격이 예상되지만, 무인화 도입에 찬성(65.3%)하는 기업이 반대(34.7%)보다 많았다. 이들 기업은 인건비 절감 통한 수익개선’(57.8%, 복수응답)을 무인화의 가장 큰 수혜로 보았다. 이어 단순 노동 업무 감축’(53.2%),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39.9%), ‘새로운 일자리 증가’(16.8%) 등의 이유가 뒤를 이었다.

향후 무인화는 더 가속화 될 것이라고 예상하는 반면에 기업이 적절한 대응을 하고 있지 못하다는 답변은 71.7%, 시대의 변화에 기업이 빠르게 따라가고 있지 못함을 우려하고 있었다.

무인화가 미칠 기업의 미래에 대해 39.2%성장의 기회가 생겨 기업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긍정적인 미래를 예상했다. 하지만, ‘성장동력이 사라지고, 기업규모도 더 축소될 것’(30.2%)으로 예상하는 기업도 많았다. ‘특별한 변화 없을 것이라는 기업은 30.6%였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분야에서 디지털화가 급속하게 진행되면서 무인화 시대는 이제 피할 수 없는 필연적인 결과가 됐다이로 인해 고용이 축소되는 산업도 있고, 반대로 성장을 하게 되는 분야도 있기 때문에 변화의 충격이 크지 않도록 각 기업들의 대비책 마련은 물론 사회적 안전망이나 정책 연구 등 정부 차원의 대비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제팀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jaeconomy.com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