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발간일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기자“편집국장의 조국 비판칼럼 삭제 지시는 보도 참사”성명  
중앙경제신문(jaeconomy.com)   
기사작성자 | 2019.09.06 12:26 |


한겨레 일선 기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보도하는 데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며 한겨레 편집국 간부들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30여명의 한겨레 기자는 6일 사내 메일로 전체 구성원에게 보낸 연명 성명을 통해 조국 후자 관련 보도는 한겨레의 보도 참사라며 국장단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조국 후보자를 비판하는 5일 칼럼(강희철의 법조외전)이 편집국장 지시로 출고 이후 삭제된 것 등 한겨레 내부에서 조국 후보자나 현 정권에 대한 비판적 보도가 가로막힌 사례들이라며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기자들은 “2017년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뒤 한겨레의 칼날은 한없이 무뎌졌다국장단은 현 정권에 대해 비판적인 보도를 하지 못하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방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겨레가 “50대 진보 기득권 남성을 대변하기 위한 신문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면서 “10년 뒤, 20년 뒤 권위적인 정부가 들어선다면 지금의 주니어 기자들이 한겨레의 존재감을 증명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보는가라고 물었다.

기자들은 정치, 경제 권력으로부터 독립적이고 공정한 보도를 천명한 30년 전 한겨레의 창간사를 되새기면서 우리는 오늘 한겨레의 존재 이유를, 저널리즘의 가치를 잃었다. 검찰개혁에 대한 보도도, 공정한 인사 검증도 한겨레가 할 일이라고 밝혔다.

[정치팀jkh4141@hanmail.net]

Copyrights © 2012 jaeconomy.com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